Mokul Lee 이목을

Between

14 NOV 2015 – 10 JAN 2016

1/4
 

Art Works

 

Note

Between 

Between natural and human, between man and man, between East and West, Between religious and religious, time and time, between objects and objects, Between that none of that, between this and that... 'Between’ adversaries exists the concept of relation from mutual to everything in nature or human society or philosophy. All beings, connecting them each other. As huge creatures include problems such as ‘Between’, ‘Relationships’, ‘Role’. ‘Between’ is not just existing concept, restore resilience of the lubricants as part of thisrelationship and help narrow the gap between each othera win-win contemplative space. When you see "Between" sensual which is absolutely in the world of mortals awakening human sensibility and inspiring it. In view of these, a series of phenomena to elaborate on the lyric evokes or taste in the mouth of the usual landscape.

A monotonous colourless, that goes with the hints and implications. Listening to exclude their imagination to a degree of detail for authenticity - in half-baked Shape Representation. 

The hope for something and be in accordance with of some year, according to a space to decode afog and disclose to see. Although, it's alien, and consciousness, just flashy terms of amount of chaos is given as a specious expression and ambiguities that seems highly unlikely hypothesis I don't know if I can be the target space, but ultimately, relationships and coordination between the man of people deeper and wider world beyond the transcendent in one's mind's eye long to live the life by watching it hopes that the relationships between people.And, never quite appropriate and observing become ‘Between the Phosphor us’, which can play with people and the part. - 2015, Mokul Lee

사 이 (間) 

자연과 인간사이, 인간과 인간사이, 동양과 서양사이

종교와 종교사이, 시간과 시간사이, 개체와 개체사이 

있음과 없음사이, 이것과 저것사이…

자연에 있어서나 인간사회에 있어서나 철학에 있어서나 

모든 것에는 상호간의 ‘사이’적인 관계개념이 존재한다.

모든 존재들은 서로 연관되고 융합되어 있는 하나의 거대한 생명체이며 

‘사이’, ‘관계’, ‘역할’,이라는 문제들을 수반한다.

‘사이’는 단순히 존재하는 개념이 아니라 서로의 간극을 좁혀주고 

관계의 윤활제로 존재의 탄성력을 회복시키는 상생의 관조공간이다.

‘사이’를 감각적인 시점에서 바라보면, 인간계에 절대적으로 존재하면서 

인간의 감성을 각성시키고 나아가 창조에 대한 의욕을 북 돋는다.

이러한, 일련의 현상을 부연하기 위하여 

서정이나 여운을 자아내는 상투적인 사의적 풍경,

함축성과 암시성에 어울리는 단조로운 무채색,

감상자의 상상력 배려를 위해 치밀한 사실성을 배제한 어설픈 형상표현,

그 어떤 것에 대한 희망과 조응적인 미완의 공간성을 내포한 안개로 드러내어 본다.

비록 , 이질적이고 양의적인 관계의식, 그저 밋밋하고 그럴싸한 표현과

애매모호하게 보이는 가설로 혼돈이 주어 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궁극적으로 사람과 사람사이의 조율적 관계공간, 대상을 넘어

더욱 깊고 넓은 세계를 초월적 심안으로 보며 삶을 영위하는

사람간의 관계를 바램이다. 그리고, 지금껏 사유하며 관조한

한 부분을 사람들과 더불 수 있는 ‘사이 인’(間人)이 되어본다. - 2015, 李木乙 

 

Review & Article

 

CV

Born in Youngcheon, South Korea

B.F.A. in Fine Arts, Young-Nam University, South Korea

 

43 Times Invited Solo Exhibitions and 34 Times International Art Fairs 

Chicago, Shanghai, San Francisco, Singapore, 

Istanbul, Palm Springs, Miami, NICF, KCAF, Seoul Art Fair, SFAF…

Still life (galleryhyundai ,seoul),Dakar biennale(Dakar, Senegal)

Busan Biennale(busan,korea) the east light (Beijing798 in gallery, china)

The Truth of Six Rooms (SAVINA, Seoul)

55 select of commentator monthly Joson magazine(seoul art center,seoul)

the light of korean fine arts-39 artists (gana art gallery, seoul)

News Art (Viridian gallery, NY) 

Korean Fine Arts invited exhibition of 12painters(Gallery Forum, Germany) etc...

present concentrating on art work activities

이 목 을

경북 영천 生

영남대학교 미술대학 졸업

기획초대 개인전 43회  및 국내외 아트페어 34회 

시카고, 상해, 샌프란시스코, 싱가폴, 이스탄불, 팜 스프링스, 마이애미, NICF, Art event. KIAF, SOAF, 화랑미술제 등.

스틸 라이프 (갤러리 현대,서울), 다카르비엔날레 (다카르,세네갈), 부산비엔날레 (부산), 동방지광전 (북경798 인화랑,중국), 여섯개방의 진실 (사비나미술관,서울), 

평론가 선정현대작가 55인전 (예술의전당, 서울), 

한국미술의 불빛-39인의 화가전(가나아트센터,서울)

News Art (Viridian 갤러리, 뉴욕),한국미술 12인 초대전(Forum 갤러리,독일) 외 단체전 수백회 참여. 

 

 Exhibition View